[중앙일보] 부산 아파트 5000 세대 ‘라돈 검출 자재’ 전면 교체(2018.11.30.) >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자유한국당 부산북구강서구을 국회의원 김도읍
로그인 회원가입
홈으로 사이트맵 페이스북 트위터 블로그 유튜브

활동소식
보도자료
언론보도
포토갤러리
동영상
입법활동
상임위원회/국정감사
지역사업현황
정책제안ㆍ민원접수
국회의원 김도읍 활동소식_서브비주얼_02
 
Home > 활동소식 > 언론보도
 
언론보도
 
[중앙일보] 부산 아파트 5000 세대 ‘라돈 검출 자재’ 전면 교체(2018.11.30.)
글쓴이 : 김도읍 작성일 : 2018.12.02 15:12:31 조회 : 24

 

부산 아파트 5000 세대 ‘라돈 검출 자재’ 전면 교체

 

지난 14일 부산시가 기준치가 넘는 라돈이 검출된 한 임대아파트에서 라돈 측정에 앞서 주민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 부산시]


최근 부산 강서구의 한 대단위 아파트에서 논란이 된 ‘라돈검출 자재’가 전면 교체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30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김도읍(부산 북·강서구을) 자유한국당 의원은 “시공사 측이 최근 문제가 된 아파트 자재를 교체하겠다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해당 자재는 이 아파트 5000 가구의 화장실과 거실에 설치된 대리석 모양의 자재로 이달 11일 주민 A씨가 직접 간이 라돈 측정기를 구매해 측정한 결과를 아파트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리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A씨에 따르면 라돈 검출 수치가 공공주택 실내 공기 질 기준치인 200베크렐(㏃/㎥)의 5배에 달하는 1000 베크렐(㏃/㎥)이 나왔다. 

김 의원은 지난 15일 국토부, 환경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관계부처 합동 회의를 주관해 생활 방사성 물질 전담팀(TF)을 구성했다. 

이어 28일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에게 라돈 검출 문제 해결을 촉구한 바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 SNS공유하기
  • 공유하기 - 페이스북
  • 공유하기- 트위터
  •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이전글 [국제신문] 강서 라돈 검출 아파트, 5000세대 문제 자재 교체(2018.11.30.)
다음글 [조선일보] 김도읍 "김상환 대법관 후보자, 5차례 걸쳐 위장전입 의혹"(2018.11.25.)
목록
맨위로 이동하기

사이트맵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민국국회 자유한국당 부산광역시 부산광역시 북구 부산광역시 강서구
부산 북구강서구을 김도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