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강서 라돈 검출 아파트, 5000세대 문제 자재 교체(2018.11.30.) >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자유한국당 부산북구강서구을 국회의원 김도읍
로그인 회원가입
홈으로 사이트맵 페이스북 트위터 블로그 유튜브

활동소식
보도자료
언론보도
포토갤러리
동영상
입법활동
상임위원회/국정감사
지역사업현황
정책제안ㆍ민원접수
국회의원 김도읍 활동소식_서브비주얼_02
 
Home > 활동소식 > 언론보도
 
언론보도
 
[국제신문] 강서 라돈 검출 아파트, 5000세대 문제 자재 교체(2018.11.30.)
글쓴이 : 김도읍 작성일 : 2018.12.02 15:13:25 조회 : 26

강서 라돈 검출 아파트, 5000세대 문제 자재 교체

 
최근 법정 기준치를 훨씬 넘는 라돈이 검출돼 논란이 일었던 부산 강서구 A아파트(국제신문 지난 14일 자 6면 등 보도)에서 문제가 된 화강암 자재가 모두 교체된다.

자유한국당 김도읍(부산 북강서을) 의원은 “A아파트 시공사가 라돈이 다량 검출된 화강암 자재를 전면 교체하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완전히 교체되는 화강암 자재는 A아파트 5000가구의 화장실과 거실에 설치돼 있다.

시공사의 전면 교체 결정 소식이 전해지자 주민들은 크게 환영했다. A아파트 입주민 이모(38) 씨는 “지난 28일 라돈이 배출된 자재를 교체해 달라는 요구에 시공사가 ‘해줄 수 없다’고 버텨 답답했다. 하지만 뒤늦게나마 교체가 이뤄져 다행”이라고 말했다.

주민들은 빠르고 안전한 교체를 요청했다. 입주민 조모(여·45) 씨는 “시공사가 기왕 교체를 결심했으니 속도를 내야 한다”며 “새 자재는 라돈과 감마선 등이 나오지 않는 안전한 소재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시공사 측은 “5000가구 중 약 3500가구에 화강암 소재가 쓰인 것으로 파악된다”며 “가구 수가 많고 30억 원가량의 예산이 필요한 만큼 순차적으로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환경부 등과 라돈 농도 재측정을 준비하던 부산시는 이번 결정과는 별개로 입주민과 협의해 정밀 측정을 진행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시공사가 자재를 모두 교체하는 데 시간이 걸리는 만큼 주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재측정은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임동우 기자 guardian@kookje.co.kr 

  • SNS공유하기
  • 공유하기 - 페이스북
  • 공유하기- 트위터
  •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이전글 [한국일보] 김상환 대법관 후보자 다운계약서 작성 시인(2018.12.2.)
다음글 [중앙일보] 부산 아파트 5000 세대 ‘라돈 검출 자재’ 전면 교체(2018.11.30.)
목록
맨위로 이동하기

사이트맵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민국국회 자유한국당 부산광역시 부산광역시 북구 부산광역시 강서구
부산 북구강서구을 김도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