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김도읍 “김상환 대법관 후보자 부동산 투기…시세차익 6억 5천”(2018.12.3) >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자유한국당 부산북구강서구을 국회의원 김도읍
로그인 회원가입
홈으로 사이트맵 페이스북 트위터 블로그 유튜브

활동소식
보도자료
언론보도
포토갤러리
동영상
입법활동
상임위원회/국정감사
지역사업현황
정책제안ㆍ민원접수
국회의원 김도읍 활동소식_서브비주얼_02
 
Home > 활동소식 > 언론보도
 
언론보도
 
[국민일보] 김도읍 “김상환 대법관 후보자 부동산 투기…시세차익 6억 5천”(2018.12.3)
글쓴이 : 김도읍 작성일 : 2018.12.04 09:44:07 조회 : 21

김도읍 “김상환 대법관 후보자 부동산 투기…시세차익 6억 5천”



김상환 대법관 후보자가 부동산 투기를 통해 수억 원의 시세차익을 얻었다는 주장이 3일 제기됐다. 김 후보자는 앞서 위장전입과 다운계약서 작성 의혹이 일자 이를 인정한 바 있다.

국회 인사청문회특별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이 김 대법관 후보자로부터 제출받은 서면답변 자료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지난 2005년 10월 서울 서초구 반포동의 A 아파트(101.76㎡)를 8억 500만원에 매수해, 2015년 10월 14억 5900만원에 매도, 6억 5400만원의 시세차익을 얻은 것으로 확인됐다.

김 의원은 “김 후보자는 당시 정기인사에서 제주지방법원의 부장 판사로 보임될 예정이었다” 며 “곧 가족들과 함께 지방으로 이사할 예정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장인, 장모로부터 2억4000만원을 빌려 재건축 예정이었던 반포동 아파트를 매수한 것은 시세차익을 노린 부동산 투기”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어 “김 후보자는 위장전입에서부터 다운계약서 작성, 부동산 투기까지 서울 집값 폭등의 주범”이라며 “높은 도덕성을 요구하는 대법관 후보자로서 자질이 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김 후보자 측 관계자는 투기 의혹에 대해 “후보자와 가족들은 2001년부터 현재까지 20년 가까이 잠원동과 반포동에서 거주해 왔고, 반포동 아파트도 재건축 중인 2005년에 매수해서 10년 이상 소유한 뒤에 매도했다”며 “거주 목적으로 매수한 것이지 투기목적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 SNS공유하기
  • 공유하기 - 페이스북
  • 공유하기- 트위터
  •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이전글 [KBS] 김도읍 “김상환 대법관 후보자 아들, 군복무 중 외출·외박 특혜 의혹”(2018.12.3)
다음글 [한국일보] 김상환 대법관 후보자 다운계약서 작성 시인(2018.12.2.)
목록
맨위로 이동하기

사이트맵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한민국국회 자유한국당 부산광역시 부산광역시 북구 부산광역시 강서구
부산 북구강서구을 김도읍